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밴드에 공유
탈북노인대학 운영
고향소식    |  커뮤니티  | 고향소식
김정은 체제 들어 자살자 속출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으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작성자 관리자
관리자
작성일 17-01-13 23:21 조회 9,834 댓글 0
 
굶어죽고 얼어 죽고, 수용소에 끌려가 죽기도 한다는 북한에 왜 자살해 죽었다는 사람의 이야기는 없을까. 

탈북민들의 증언에 의하면 북한에서의 자살은 곧 당과 수령에 대한 정치적 배신행위다. <인민의 낙원에서 수령의 영도 밑에 행복을 누리는 사람이 자살을 한다는 것은 곧 당과 수령의 사랑과 믿음에 대한 배신행위이기 때문>이다. 

때문에 자살을 시도한 자의 가족은 물론 가까운 친척들까지 정치적 책임에 따라 수용소로 가거나 처벌을 받는다. 죽을 만큼 괴로워도 수령이 위대하고 제도가 좋으니 목숨만큼은 스스로 끊지 말라는 뜻이다. 

하지만 최근 들어 북한 주민들의 자살행위가 끈이질 않고 있다. ‘고난의 행군시절’까지 견디어온 사람들이지만, 김정은 체제하에서 겪게 되는 인간적인 수모와 차별, 나아가 삶에 대한 비관이 자살의 주요인이라고 한다. 

12일, 본 방송국에서 만난 탈북자 A씨는 자신은, 자살한 형 때문에 처벌받는 게 싫어 북한을 탈출했다고 했다. 2년 전 인민군 부중대장으로 군복무를 하던 A씨의 형님이 제대 되, 평성시 옥전동의 고향집으로 돌아왔다. 

하지만 부모님들이 모두 돌아가신 터여서 집은 벌써 다른 사람의 차지가 되어 버렸다고 한다. 집 없이, 새로운 삶의 터전에서 새로운 삶을 일구어야 했던 형님의 삶은 곁에서 보기에도 안쓰럽기 그지없었다. 

하지만 먹고는 살아야 하고, 자식도 공부시켜야 했기에 월급도 안 나오는 직장을 때려치우고 장사를 시작했다고 한다. 결국 ‘사회주의로동법’에 걸려 6개월간 노동단련대에서 무보수 노동을 했다고 한다.

‘국가에서 배급을 주지 않고 직장에서 월급을 주지 않는데 어떻게 해서라도 먹고는 살아야 할 것 아닌가’고 보위원에게 대들었다가 다시 4년간의 교화형을 선고받았다. 

군관제대군인들을 향해 ‘사회에 나가면 좋은 직장과 직업을 우선 제공한다’던 당국의 이야기가 거짓이라는 걸 깨달았고, 그나마 장사라도 해서 가족을 부양하려던 꿈이 산산조각나자 A씨의 형이 택한 건 결국 ‘복수’였고 ‘보복’이었다. 

이튿날 A씨는 석산중학교 경비원으로부터 ‘형님이 죽었으니 시체를 수습해 가라’는 연락을 받았다. 달려가 보니 교실 한쪽구석에 형님의 시신이 놓여있었고 목에는 매달렸던 자욱이 시퍼렇게 남아있었다. 

그리고 곁에는 ‘속아 살아 온 내가 후회스럽다. 당과 조국은 나를 배반했다’고 쓴 유언 비슷한 종아가 남아있었다고 한다. 하지만 달려온 시 보안원에게 쪽지는 회수 당했고 이튿날에는 자신을 만나려 보위부 책임지도원이 공장으로 오고 있다는 다급한 연락을 받았다. 

소식을 전한 지인이 “너도 무사할 리 없다”고 말해주었고...결국 공장 후문으로 향했던 걸음이 이곳 서울까지 이어졌다고 했다. 

억울함을 당하고, 삶에 대한 비관 때문에 스스로 죽음을 택한 것도 분통이 터질 노릇인데 당사자의 가족 친척까지 정치범으로 몰아대는 세상이 북조선밖에 더 있는가며 울분을 토하던 A씨는 과거엔 그래도 자살은 없지 않았느냐며 반문했다. 

그러면서 “지금 북조선에서 빈번하게 일어나고 있는 자살 및 자살자주변에 구구절절하게 씌워있는 벽보 및 유인물들엔 김정은에 대한 노골적인 불만이 적혀있어 당국이 골머리를 앓고 있다”고 주장했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전체게시물 111건 / 1페이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11 북한 도시에 출몰한 사기 원정대  인기글 관리자
    관리자
    2017-01-13 10202
    110 김정은 생일 맞아 노루사냥에 동원  인기글 관리자
    관리자
    2017-01-13 9870
    109 김정은 체제 들어 자살자 속출  인기글 관리자
    관리자
    2017-01-13 9835
    108 北무역일꾼 “못 벌어도 걱정, 너무 잘 벌어도 걱정”  인기글 관리자
    관리자
    2016-08-31 5015
    107 北, 해외 노동자 확충 방침…“개성공단 숙련공 우선 선발”  인기글 관리자
    관리자
    2016-08-31 5073
    106 우리도 “줄”이 있었으면 좋겠다.  인기글 관리자
    관리자
    2016-08-09 5042
    105 한류차단 北강연 부작용…“주민들, 되레 외부정보 관심↑”  인기글 관리자
    관리자
    2016-08-09 3075
    104 “보위부 검열에도 北군인 탈영 사건 잇따라 발생”  인기글 관리자
    관리자
    2016-08-09 3028
    103 북한, 카카오톡·라인 단속 강화…“간첩 혐의 적용”  인기글 관리자
    관리자
    2016-06-28 3010
    102 “‘中핸드폰 사용 반역자로 처벌’ 김정은 지시에도 비리 성행”  인기글 관리자
    관리자
    2016-06-28 2544
    101 북한 군인들 탈영이 이어지고 있다.  인기글 관리자
    관리자
    2016-05-07 2588
    100 北 7차 黨대회 참가자 김정은 선물과자 맛본다는데…  인기글 관리자
    관리자
    2016-05-07 2570
    99 “김정은, 전국 공장기업소에 ‘보름치 식량공급’ 지시”  인기글 관리자
    관리자
    2016-05-07 2553
    98 광산 주변 北주민들, 대북제재 동요…“집 팔아 돈 마련”  인기글 관리자
    관리자
    2016-04-20 2510
    97 대북 제재 속 韓流 여전…“노트텔로 南드라마 즐겨”  인기글 관리자
    관리자
    2016-04-20 2582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사람찾기
    센터행사일정

    인사말

    센터소개

    해오름학교

    노인대학

    법률자료

    탈북민수기

    섬기는분들

    센터연혁

    오시는길
    전체 최신글
    <2018년도 물망초..물망초